글동네

by 펜끝 이천 리

20240610비.jpg




     수직으로
     사선으로
     자유하게

     굵을게
     가늘게
     뿌옇게
     가볍게
     무겁게

     하염없이
     하릴없이
     속절없이
     물색없이

     맞고야
     맞아야
     깨닫는

     그러니
     앞서
     무서워 말고
     두려워 말고

     의연하게
     맞아보자
     쳐다보자

     삭막한땅
     여기저기
     네소원의
     아지랑이
     아름드리
     피울테니

     투둑투둑
     맞아보자
     쳐다보자

     단비
     꽃비
     먹비
     눈비
     맞고

     결국
     해를
     품은
     네가
     활짝
     피어
     있을
     테니




조회수
4,199
좋아요
2
댓글
0
날짜
6/11/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