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보도자료

JMS 10만 교인들, "우리는 MBC 가짜뉴스의 최대 피해자…공정하게 재판해 달라"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협의회,"MBC가 제작한 조작방송 넷플릭스 '나는신이다'에 다수 발견되는 조작 왜곡편집에 강력 법정대응할 것"


1.jpg

▲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협의회 5만여 명의 교인들이 지난 8월 20일 서울 시청앞 도로에서 집회을 열고 있다./사진=기독교복음선교회 제공


(대구=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협의회(이하 교인협의회)는 '나는 신이다-JMS편'을 제작·방송한 MBC의 방송 관련, 지난 8월 20일 서울에서 5만여 명의 교인들이 모여 대규모 집회를 한 이후 지방에서도 집회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24일 오후 4시 대구 반월당 동양생명 앞에서는 대구, 경북, 경남 소속의 교인 5천여 명(주최측 추산)이 모여서 MBC를 규탄하고 공정 재판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를 주최한 교인협의회 관계자에 의하면 "가짜뉴스로 인해 고발 조치된 MBC에서 제작하여 판매된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JMS편'은 재연 배우 허위자막, 녹취파일 조작, 영상 왜곡편집, 출연자 A씨의 증거 없는 거짓말 인터뷰로 점철된 조작영상으로써 지난 3월에 OTT로 상영된 이후 확산된 마녀사냥 여론에 의해 10만여 명의 교인들이 엄청난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입은바 있다"며 "여론의 압력으로 인한 불공정 재판으로 변질되어 정명석 목사의 변호인들이 재판부 교체를 원하는 기피신청까지 했다"고 말했다.

교인협의회는 특히 지난 6월 20일 공판과정에서 무엇보다 중립성을 유지하고 무죄 추정의 원칙이 지켜져야 함에도, 증인심문 과정에서 증인을 대신해서 판사가 옹호성 발언을 하는 등 재판의 공정성을 훼손 한 것에 대하여 강력히 항의하며 탄원서도 제출했다.

검사측 증인의 "피고인의 추행 행위가 있었지만 절대적인 존재였기 때문에 싫은 티를 내거나 정색할 수 없었다"라는 주장에 대하여, JMS 변호인은 "전체적인 상황을 보면 피고인을 두려워하거나 절대적인 존재로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적극적으로 어떤 사연을 만들고자 하는 마음과 집착이 강했고, 골프카에 타라고 한 적도 없었는데 증인이 먼저 탑승한 것을 보더라도 절대적인 존재이기 때문에 어떤 반응을 못했다 것은 전혀 어울리지 않는다"라고 반박했다.

증인은 "대답할 가치를 못 느낀다"고 답하자, 판사가 오히려 나서서 "그게 왜 안 어울리는지 이해가 안 간다. 또 절대적인 존재자이니까 가까이 하고 싶었다는 얘기 아닌가요"라며 증인대신 변호인에게 대답을 하는 등 재판의 공정성을 심각히 훼손하였다고 밝혔다.



만대사진2.jpg

▲ 24일 오후 대구 반월당 동양생명 앞에서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협의회 대구, 경북, 경남 소속의 교인 5천여 명이 모여서 MBC를 규탄하고 공정 재판을 촉구하는 집회를 개최한 가운데 교인협의회 관계자가 발언하고 있다./기독교복음선교회 제공

집회 중 공정 재판 호소문을 낭독한 김국현 교수는 "재판에 증거는 없고 진술에만 의존하는 재판에서, 피고인인 정 목사의 무죄를 증명하는 일기장 등 직접 증거들이 채택되지 않았다"라며 "정 목사 재판의 고소인은 핵심 증거인 녹음파일 원본이 들어있는 핸드폰을 팔았다 하고, 수사관은 복사본 조차도 실수로 삭제했다고 하는 등 조작의혹이 있는데도 재판부는 포렌식 정밀 분석을 위한 증거 CD 등사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고, 잇따른 예단 발언으로 불공평한 재판 진행을 하고 있어 공정한 재판을 받기를 원한다"고 국민과 대통령에게 호소했다.

교인협의회는 또 "집회 중에 가짜뉴스로 고발된바 있는 MBC가 제작한 넷플릭스 영상의 문제점이 자세하게 나타난 영상이 소개 되었는데, 과거 조작 왜곡방송으로 인하여 화해권고 결정과 9천만 원 배상 판결을 받았던 SBS의 영상이 다시 재편집되어 사용되었는가 하면, 대역 배우를 성 피해자로 허위 표기한 사실이 드러나서 다큐멘터리 준칙을 위반한 것이 드러났고, 또 넷플릭스에서 방영된 정 목사의 음성 녹취파일이 편집 조작된 것을 상세하게 알리고, 해당 파일을 권위 있는 해외의 포렌식 음성분석기관에서 분석 결과 조작 편집된 흔적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3.jpg


▲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인 이기철 목사가 지난 17일 오후 광주광역시청 앞에서 열린 기독교복음선교회 교인협의회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기독교복음선교회 제공


집회를 후원하는 초교파초종교총연합회 대표이자 자유총연맹 및 서울특별시 종교특별위원회 대표, 국제기독교선교협의회 총재인 이기철 목사는 "정 목사는 월남전 참전용사로 애국자이며, 월명동 자연성전은 많은 기독교 목사들과 종교 회장들과 함께 수차례 방문했을 때 모두가 극찬했던 곳으로, 고소인들이 주장하는 사건이 일어날 은밀한 장소가 없음에도 현장 검증 없이 재판이 진행된 것이 유감"이라고 표명했다.

기독교복음선교회 소속 J 목사는 "신앙인으로써 정명석 목사를 존경하고 따라가는 이유는 예수님의 사랑을 가르쳐주셨고, 특별한 기적과 표적의 역사를 보여주셨기 때문이다"라며 "특별히 민족과 세계의 평화를 위해 행하신 놀라운 표적을 통해 하나님께서 그와 함께 하심을 증거하고 있다"고 증언했다.

이날 집회는 이후 하나님께 억울함을 호소하고 공정재판을 간구하는 기도와 찬양을 하며 마무리했다.



기사원문 : [ 미래뉴스 ] http://www.hkmd.kr/news/article.html?no=76466




조회수
1,525
좋아요
2
댓글
2
날짜
9/25/2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