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kyway Children’s Stories by Milkyway

The Lord is whispering stories to you! Perk up your ears and listen well. Then your spirit will grow quickly and your heart will also grow quickly!

칼럼_연재칼럼_Milkyway Children’s Stories

온전(穩全)대왕의 선물

옛날 한 옛날에 온전국이라는 나라가 있었습니다.

이 나라를 세운 온전대왕께서 나랏일을 온전하게 잘 보살폈기에 오래지 않아 온전국은 세계 최고로 강대하고 부유한 국가가 되었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궁전 뜰을 산책하던 온전대왕님은...

"국고도 더 이상 채울 곳이 없을 지경으로 가득 찼고 국방 또한 튼튼하니 내 아무 염려할게 없구나!

이제 내가 사랑하는 백성들, 나의 신부와 같은 자들에게 궁전 보물창고를 열어서 가져 갈 수 있을 만큼 다 가져 가게 나눠 줘야겠다."


700.jpg



온전대왕님은 온 나라 방방곡곡에 방을 붙여 온전대왕의 선물을 받아 가라고 알렸답니다.


새들이 노래하는 싱그러운 아침에 한 백성이 온전대왕을 찾아 왔습니다.


"내 사랑하는 백성아 너는 어찌 맨 몸으로 왔느냐? 내가 선물을 가득 주겠다고 하지 않았느냐?"


새침하고 잘난 체 하는 도도한 목소리의 ‘백성녀’는...

"온전대왕님 저도 제 차를 끌고 왔었지요. 근데 궁전 앞 도로 3~4미터 정도에 토사가 흘렀는지 흙먼지가 뒤 덮여 있어 차를 끌고 올 수 없었어요.

그래서 차는 두고 홀로 이리 넘어왔던 것이에요. 선물은 제가 들고 갈 수 있을 만큼만 들고 가면 되지요. 근데 선물...뭐 주실 건가요?"


그림2.jpg


온전대왕은 어이없어서 "허허" 웃으시며...

"겨우 3~4미터 되는 길을 못 닦아서 맨 몸으로 그냥 넘어 온게냐? 이런 이런....

자! 보거라 여기 보물들. 도저히 사람이 들고 갈 수 없이 크나 큰 황금덩어리들이지 않니? 내가 준다 해도 네가 들고 갈 수 없을 것들이구나! 어떡하나?"


엄청난 보물덩이를 본 백성녀는 놀라서

"헐!!! 아이고 온전대왕님. 이렇게나 엄청난 것을 준비를 해 두셨단 말입니까? 내 지금이라도 돌아가서 길을 닦아 얼른 제 차를 몰고 들어올게요. 조금만 기다려 주세요.“


"글쎄다.그 때 까지 이 보물들이 남아 있을지... 온전히 길을 닦고 온 자가 있다면 이 모든 것들을 다 가져 가 버릴지 모르겠구나!"

"자..자..잠시 만요. 얼른 다녀올게요."


'타닥 타다다닥'

부리나케 뛰어 나가는 백성녀.


'부릉 부우웅'

백성녀가 급히 나가자마자 커다란 트럭 한 대가 궁궐 안으로 들어 왔습니다.


그림3.jpg



멀리서 ‘나신부’가 궁궐을 찾아 들어 온 것이 었습니다.


"온전대왕님 귀한 선물 주신다고 해서 이렇게 찾아 뵙게 되었습니다."

"오! 그래 너는 오는 길에 어려움이 없었더냐?"

"사실 궁전 앞 3~4미터 되는 거리에 장애물들이 있었어요. 차를 두고 맨 몸으로 올까 하다가 대왕님 선물 가득 받기 위해서라도 차를 갖고 가야 겠다 싶어 제가 장애물들을 싹 정리 하고 길을 온전히 닦고 왔죠."


"과연 그랬구나... 그래서 저리 큰 차를 궁전까지 몰고 올 수 있었던 것이구나"

"예 대왕님께서 크게 쏘실거라 해서 그 말씀 믿고 제가 몰 수 있는 가장 큰 차를 끌고 왔어요."


온전대왕은 호탕하게 웃으며

"하하하 그래 과연 온전국의 내 백성, 나의 신부답게 화끈하게 참 잘 했구나! 여기 꺼내 놓은 보물들 네가 다 싣고 가거라! 하하하"

나신부는 트럭 한 가득 궁궐의 진귀한 보물들을 몽땅 싣고 기쁨에 겨워 어쩔 줄 몰라 했답니다.


(2021.3.7 주일말씀 중 일화를 바탕으로 '봉국장' 각색하다)



조회수
1,403
좋아요
13
댓글
4
날짜
3/8/2021

다른 칼럼의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