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lkyway Children’s Stories by Milkyway

The Lord is whispering stories to you! Perk up your ears and listen well. Then your spirit will grow quickly and your heart will also grow quickly!

칼럼_연재칼럼_Milkyway Children’s Stories

한밤의 밀회(密會)

밤을 지새울 정도로 깊은 말씀을 나누다가 인근 숙소로 돌아와 잠을 청하기 전에

믿음으로 낳은 제자 디모데에게 편지를 쓰려고 펜을 막 꺼내 든 바로 그 순간이었습니다.


"똑!똑!"

"누구시오?"


삐걱 열리는 문 틈새 깜깜한 어둠 속으로 본 듯 그렇지 않은 듯…

낯익기도 낯설기도 한 사내가 서 있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바울 선생 이시지요?"

"그렇습니다만..."


누군가에게 쫓기기라도 하듯 얼른 내 방으로 들어 온 후 이 사내가 내게 들려준 이야기는 여태껏 내 인생에서 들어 본 그 어떤 이야기 보다 가장 충격적이였습니다.


그 사나이의 주장에 따르면 그는 다름 아닌 ‘예수’ 였고 자신이 사실 십자가에서 기절 후 가사상태(假死狀態)로 무덤에 묻힌 뒤 기적적으로 다시 의식을 회복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다시 깨어 나 몰래 무덤을 빠져나온 뒤 자신이 예수라는 사실을 아무 에게도 밝히지 않고 멀고 먼 이국 땅으로 도주를 하여 지금은 조용히 살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다가 바울 선생 소식을 듣게 된 것이오. 이제 사실을 알려 주었으니 더 이상 나를 증거하는 일로 당신의 귀한 인생을 헛되게 소비하지 말기를 바라오…”


“그.. 그럴리가요…”


너무나 떨려 주체할 수 없는 입술 사이로 겨우 한 마디 내 뱉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물론 도저히 믿기 힘들 것이라 생각 되오만…

 여기 이 손 바닥에 아직 여전히 남은 못 자국을 보시오. 그리고 이 이마의 가시관으로 난 흉터들도 살펴 보시오.”.


다시 한번 심각한 표정을 짓더니


“바울 선생….

 믿기 힘든 이 사실을 그만 받아 들이시오.

 나는 부활한 것도... 더욱이 메시야도 아니라는 이 사실을 말이오.

 오늘 이후 나는 아마 다시 보지 못 할 것이오.

 더 먼 곳으로 아예 자취를 감출 터이니…”


사나이는 머리가 텅 비어 버린 듯 충격을 받아 멍 해져 있는 나를 긍휼히 여기듯 한 번 훅 훑어 보고는 어둠 속으로 이내 사라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얼마나 시간이 흘렀을까?

방금 전 이 밀회가 나도 몰래 졸음에 빠져 꿈에서 이뤄진 것이었는지, 환상이었는지

아니면 정말 현실에서 일어난 일이었는지 분간을 못 하고 있을 그 때에 마침 멀리서 새벽 닭이 우는 소리로 가까스로 정신을 차릴 수 있었습니다.


얼른 자리를 고쳐 앉아 기도를 하기 시작했습니다.


“오 하나님 이 혼란스럽기 그지없는 이 사건은 내게 어떤 계시를 주시고자 함이시옵니까?”


하염없이 흐르는 눈물 속에서 가물가물 먼 동이 트는 동녁 하늘 지평선을 알아 볼 수 있을 때쯤 선연한 깨달음과 확신이 들었습니다.


‘방금 만났던 이 사내가 과연 예수이신지 혹 아닌지 나는 알지 못 하겠다.

 하지만 다메섹 도상에서 내가 만난 그 분은 틀림없이 부활하신 예수님이셨어.

 그리고 이 후 믿음의 형제들로부터 전해 들은 너무나도 분명한 진리의 말씀.

 그리고 내 삶을 송두리째 바꿔 놓았던 뜨거운 성령의 감동…

 이 역사는 결코 부인할 수 없는 가장 명확하며 유일한 이 시대 하나님의 역사가 틀림이 없지’


디모데에게 쓰려던 편지를 저리 던져두고 새로운 파피루스 위에 펜을 들어 이렇게 썼습니다.


“나의 달려 갈 길과 주 예수께 받은 사명 곧 하나님의 은혜의 복음을 증거하는 일을 마치려 함에는

 나의 생명을 조금도 귀한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겠느라…’


-2023.11.12 주재형 삼가 쓰다

조회수
967
좋아요
3
댓글
0
날짜
11/12/2023